불교에 책임 떠넘기는 국가정책부터 바꿔야 > 종단소식


고색찬연한 아름다운 정취, 천년고찰 서운산 석남사
종단소식

종단소식

불교에 책임 떠넘기는 국가정책부터 바꿔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경민 기자 작성일19-06-07 18:16 조회55회 댓글0건

본문

정부, 사찰, 단체…입장차 계속입장료‧매표소 문제 논의 앞서‘성보=우리 문화재’ 인식 필요문화재구역 입장료 해법을 수십년째 찾지 못하고 있는 데는 불교문화유산을 바라보는 정부와 사찰 간 인식의 괴리에 있다. 사찰은 단순히 스님들 생존 공간으로서 기능할 뿐만 아니라 수행과 포교 공간으로서 종교적 가치를 지니고 자연생태와 수천년을 공존해옴으로써 ‘살아있는 문화유산’으로 기능을 해왔다. 사찰이 먼저 나서 공원을 정비하고 숲을 지켜온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사찰을 건축, 토지 등 물질적 개념 또는 규제 대상으로 접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촌새말길 3-120Tel : 031-676-1444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석남사. All Rights Reserved.